UPDATE. 2018-12-10 20:49 (월)
모든 특수학교서 자유학기제 시행…48곳은 자유학년제 도입
모든 특수학교서 자유학기제 시행…48곳은 자유학년제 도입
  • 연합
  • 승인 2018.09.1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에서 장애학생의 진로·적성 찾기를 도울 자유학기제가 확대된다.

교육부는 중학교 과정을 운영하는 모든 특수학교가 올해 2학기부터 자유학기제를 전면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대상은 164개 학교다.

기존에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다가 올해 자유학년제를 도입하는 학교도 48곳에 이른다.

특수학교 자유학기제는 학생 개인의 소질·적성을 계발해 생활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애유형과 특성, 학교의 여건 등을 고려해 중학교 6학기 가운데 한 학기를 정해 자유학기를 운영할 수 있다.

장애 정도가 심하고 2가지 이상의 장애를 가진 중도·중복장애학생이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가정·학교·지역사회에서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편성한다.

교육부는 특수학교 자유학기제 수업을 내실화하고자 지원단을 꾸려 학교별 컨설팅을 시행하고, 2022년까지 기본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모든 특수학교(139곳)가 자유학년제를 도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0년 3월부터 전문 자격을 갖춘 진로전담교사를 특수학교에 배치하고, 지역별 진로체험지원협의체 구성을 확대해 일선 학교의 자유학기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