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20:59 (화)
전북대, 한국적인 캠퍼스의 중심 '건지광장' 준공
전북대, 한국적인 캠퍼스의 중심 '건지광장' 준공
  • 김종표
  • 승인 2018.09.18 19:3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교 70주년 기념사업, 옛 분수대 자리에 조성
전통 누각·병풍 조형물·테라스·쉼터 등 설치
전북대학교 개교70 주년 기념광장 및 기념대로 준공식이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18일 이남호 전북대학교 총장과 김송일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및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대학교 개교70 주년 기념광장 및 기념대로 준공식이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18일 이남호 전북대학교 총장과 김송일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및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대가 가장 한국적인 캠퍼스 조성 사업의 중심 공간인 개교 70주년 기념광장과 기념대로 공사를 모두 마치고 18일 오후 준공식을 열었다.

캠퍼스 내 옛 분수대 자리 1만2000㎡ 부지에 새롭게 조성된 기념광장에는 전통 누각과 병풍 조형물, 청운정, 원형 수반, 테라스, 쉼터 등이 설치됐다. 국비 등 5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고, 개교 70주년을 맞은 지난해 말부터 9개월여의 공사 기간을 거쳤다. 전북대는 이곳을 하늘이 머무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아 ‘건지광장(乾止廣場)’이라 이름 붙였다.

특히 광장 내 전통 누각인 문회루(文會樓)는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백제 건축 양식인 ‘하앙식(下昻式)’기법을 적용해 처마 선의 아름다움을 부각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전북대는 또 정문에서 건지광장에 이르는 길을 ‘건지대로(乾止大路)’로 명명했다. 대학 측은 각계 기부금으로 마련한 나무를 길옆에 심어 캠퍼스 조경에 신경을 썼다.

전북대는 이날 건지광장에 개교 70주년을 기념하는 타임캡슐을 묻었다. 개교 100주년 행사 때 다시 세상에 나올 타임캡슐에는 현재의 대학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물건과 문서 등이 담겼다.

이날 행사에서는 풍물패 공연과 기접놀이 등 대학과 지역주민이 어울리는 흥겨운 자리도 이어졌다.

대학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게 될 건지광장 준공식에는 이남호 총장을 비롯한 대학 구성원들과 대학 발전기금 기탁자, 외부 인사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남호 총장은 “가장 한국적인 캠퍼스를 지향하는 우리 대학의 색깔을 건지광장에 담았다”면서 “이 광장이 대학과 지역발전의 에너지를 무한하게 생산하는 창조의 심장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대 2018-09-19 16:52:49
시설부터 바꿔야 진정한 학생을 위한 복지 아닌가?
그것 바꾸면 대학 위상이 올라가나?
도대체 머리엔 우동 사리들만 들어있는 사람들..

전북대생 2018-09-19 14:04:02
건물은 노후되어 외풍이 심하고
물은 녹물이 나오고
겨울에는 손에서 피가 날 정도로 차가운 물이 나와고 뜨거운 물은 안나오고
온수기는 교직원 화장실에서 설치하고
화장실은 아직도 쪼그리고 앉아서 대변을 보는 옛날 변기이고

학생식당보다 교직원 식당이 우선인지
진수당 식당을 학생식당에서 교직원식당으로 임으로 바꿔버리고

타 학교들은 아침식사 천원인데
제값 제대로 받고

전북대는 학생들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교직원을 위한 대학이다.

내가총장이라면 2018-09-19 11:12:57
내가총장이라면 서울의 대학처럼 차량없는 캠퍼스를 만들고
모든 캠퍼스를 녹지화시키겠다
분수대만들 예산이면 차량없는 캠퍼스 가능하다

건지산 2018-09-19 09:06:59
한국적인 캠퍼스에 자동차가 질주해도 되는건가
안전하고 쾌적한 캠퍼스를 만들기위해 자동차없는 캠퍼스를 만들어야한다
자동차는 지하주차장으로 넣고 모두 걸어다니자 교수학생교직원 모두 제발 좀 걸어다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