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6 19:56 (일)
문재인 대통령 "우리 만남이 최고의 한가위 선물이 되길"
문재인 대통령 "우리 만남이 최고의 한가위 선물이 되길"
  • 이성원
  • 승인 2018.09.1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공식환영만찬 건배사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2018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2018.9.18/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2018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2018.9.18/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방문 첫째 날인 18일 저녁 목란관에서 열린 공식환영만찬에서 “우리 민족이 가장 좋아하는 명절인 한가위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며 “우리의 만남이 북과 남의 국민 모두에게 최고의 한가위 선물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건배사를 통해 “우리는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다. 이를 위해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모을 것이다. 군사, 경제, 사회, 문화 모든 분야에서 내실 있는 발전을 이루고, 남과 북 사이에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해소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도 중요한 의제”라고 들고 “항구적인 평화와 협력의 시대를 여는 큰 걸음을 시작하겠다. 완전히 새로운 길인만큼 여러 가지 도전과 난관을 만날 수도 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과 나에게는 신뢰와 우정이 있다. 역지사지의 자세로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한다면 넘어서지 못할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판문점에서 새로운 남북관계 시대를 연지 불과 5개월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꿈같은 일이 시작되었다.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에서 카누 여자 단일대표팀이 첫 금메달의 쾌거를 거두었고, 여자 단일 농구대표팀도 은메달이었지만, 만리장성을 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대동강과 한강에서 흘린 땀과 눈물이 하나가 될 때 우리는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희망과 기쁨을 온 겨레에 안겨주었다”면서 “남과 북이 하나가 되어 우리 민족의 역사를 되살려 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에 앞서 환영사를 통해 “먼저 민족 앞에 약속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노심초사하시며 평화의 새시대, 민족번영 새역사를 흔들림 없이 이어나가려는 굳은 마음을 안고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분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말한 뒤 “우리가 판문점에서 시작한 역사적 첫 출발이 온 겨레를 불신과 대결의 늪 속에서 과감히 벗어나 화해와 평화번영에 접어듦은 물론 이제는 그 누구도 멈출 수 없는 민족화해와 평화 번영의 새시대로 당당히 들어서게 된 데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하며 이 자리를 빌려 남모르는 고충을 이겨 내며 이러한 새시대를 열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인 문재인 대통령께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우리는 앞으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를 갖게 됐고, 역사와 민족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무거운 사명을 더욱 절감한다”고 말한 뒤 “물론 우리의 전진 도상에는 여전히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고, 역풍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뜻과 힘을 합쳐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때 길은 열릴 것이며, 우리 스스로 주인이 되는 새로운 시대는 흔들림을 모르고 더욱 힘 있게 전진하게 될 것이다. 우리에게 이것이 소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나는 그러한 마음으로 의지를 다지고,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선언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다.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쌓은 신뢰가 있기에 평화롭고 번영하는 조선반도의 미래를 열어가는 우리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거라고 생각한다. 북과 남에 굽이치는 화해와 단합의 뜨거운 열기를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데 아낌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환영만찬이 열린 1층 로비에는 남측이 선물로 준비해온 대동여지도(가로 420 X 930 ㎝)가 전시돼 두 정상 내외가 만찬장으로 입장하면서 자연스럽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청와대는 “22책으로 이어진 지도를 하나로 연결해 완성한 것으로 1층 로비를 가득 채울 정도로 웅장한 규모를 자랑한다”며 “이어진 길을 따라 자유로운 왕래를 통해 교류 협력을 증진하고, 번영과 평화를 이루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측은 유화그림인 풍산개 사진과 유화 그림을 선물로 준비했으며, 유화 그림은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국무위원장 5월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진행한 2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찍었던 사진을 옮겨놓은 것이다. /평양공동취재단·서울=이성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