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19:32 (월)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김정은 위원장 기자회견 발언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김정은 위원장 기자회견 발언
  • 전북일보
  • 승인 2018.09.1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애하는 여러분, 북과 남 해외의 동포 형제자매들. 판문점 선언 이행의 풍성한 추억을 안고 평양에서 세 번째로 만난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방금 역사적인 9월 평양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판문점에서 탄생한 4·27 선언에 받들려 북남 관계가 역사적 전환의 첫 자욱을 떼었다면 9월 평양 공동선언은 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 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 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 오게 될 것이다.

 나는 이 뜻깊은 자리를 빌려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진정어린 노력을 기울여온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한다.

 북남 수뇌들의 결단을 절대적으로 지지하고 그 이행을 위한 쌍방 당국의 노력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에게도 따뜻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올해 들어 북과 남이 함께 손잡고 걸어온 평창으로부터 평양으로의 220여 일, 이 봄 여름 계절은 혈연의 정으로 따뜻하고 화합과 통일의 열기로 뜨거웠다.

 그 정과 열을 자양분으로 판문점의 봄날에 뿌린 화합과 평화의 씨앗이 싹트고 자라 가을과 더불어 알찬 열매가 됐다.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라고 판문점에서 썼던 글이 현실로 펼쳐지고 있다.

 이번에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함께 이룩한 관계 개선의 소중한 결실들을 돌이켜봤다.

 그리고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하여 민족적화해와 평화 번영의 새로운 시대로 탈선 없이 계속 이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흉금을 터놓고 진지하게 논의했다.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

 수십 년 세월 지속하여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

 

 각계각층의 내왕과 접촉, 다방면적인 대화와 협력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민족화해와 통일의 대하가 더는 거스를 수 없이 북남 삼천리에 용용히 흐르도록 하려는 구체적 방도도 협의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내가 함께 서명한 9월 평양 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 있다.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 한 통일 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않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 모두의 꿈이 담겨 있다.

 친애하는 여러분, 우리의 앞길에는 탄탄대로만 있지 않을 것이다.

 우리가 가는 앞길에는 생각 못 했던 도전과 난관, 시련도 막아 나설 수 있다.

 그러나 시련을 이길수록 우리의 힘은 더욱 커지고 강해지며 이렇게 다져지고 뭉쳐진 민족의 힘은 하나 된 강대한 조국의 기틀이 될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그 어떤 역풍도 두렵지 않다.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다.

 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

 우리는 분단의 비극을 한시라도 빨리 끝장내고 겨레의 가슴에 쌓인 분열의 한과 상처를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게 하기 위하여 평화와 번영으로 나가는 성스러운 여정에 언제나 지금처럼 두 손을 잡고 앞장에 서서 함께해 나갈 것이다.

 뜻깊은 평양 상봉에서 훌륭한 결실을 볼 수 있게 성의와 노력을 다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의를 표한다.

 오늘의 상봉에 열렬한 축하와 성원을 보내주신 해내외 동포들과 친애하는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되는 감사를 드린다. 감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