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8 00:27 (목)
민주평화당 혁신역 공론화 놓고 ‘자중지란’
민주평화당 혁신역 공론화 놓고 ‘자중지란’
  • 김진만
  • 승인 2018.09.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익산시장 탈당 시사… 조배숙 의원, 도당 비판
김종회 도당위원장은‘혁신역 신설 공론화 필요’고수

민주평화당 소속 정치인들이 ‘KTX혁신역 신설 공론화’주장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특히 민주평화당 소속의 정헌율 익산시장이 KTX혁신역 신설 공론화를 주장한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의 논평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중대 결심을 내릴 수 있다’고 탈당을 시사하는 등 강력한 경고성 메세지를 던졌다.

이런 가운데 정 시장과 함께 같은 당 조배숙 의원(익산 을)도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의 논평은 도당 위원장 개인 의견이라며 비판에 가세하는 등 혁신역을 둘러싼 민주평화당의 내부 갈등이 크게 확산될 조짐이다.

정 시장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내놓은 혁신역 신설 공론화 주장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논평은 경솔했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정 시장은 “(같은 당인)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내놓은 논평은 실제 필요성 및 타당성 여부와 전북도의 상생발전은 뒷전으로 미룬 채 KTX혁신역 신설을 정치적 수단으로만 삼은 처사”라며 “민주평화당 도당의 경솔한 입장표명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민주평화당이 (정동영) 당 대표가 선출되고 한 달여 만에 기존 입장과 정반대의 주장을 펼침으로써 익산시민의 민심을 버리고 국민을 무시한 신중하지 못한 발언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당의 논평이 공식적 입장인지, 위원장 개인 의견인지 분명히 밝혀 달라”며 “익산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소속 정당이 시민의 뜻과 다르다면 중대 결단을 내릴 수 있다”고 탈당을 시사했다.

같은 날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혁신역 신설 공론화’를 주장한 전북도당의 논평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 의원은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의 혁신역 신설 공론화 주장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고 도당 위원장 개인의견에 불과하다”며 “KTX익산역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소속의 익산지역 정치인들이 도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서면서 도당 김종회 위원장(김제·부안)도 곤혹스러운 입장에 놓였다.

김 위원장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전북도당의 논평은 ‘개인적 정치적 견해’라고 인정하면서도 ‘혁신역 공론화 필요성’에 대한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KTX혁신역 신설은 전북지역 전체의 이익이 우선 고려 대상이자 선택의 기준이라는 게 확고한 소신”이라며 “이것을 내분으로 왜곡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민주평화당 소속의 익산지역 국회의원과 익산시장은 공론화 반대를, 같은 당 김종회 도당위원장은 공론화 필요를 주장하면서 민주평화당 소속 정치인들의 자중지란으로 비춰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