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20:59 (화)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고용위기지역 군산 점검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고용위기지역 군산 점검
  • 이환규
  • 승인 2018.09.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목희 부위원장 등 간담회 갖고 애로사항 등 청취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19일 군산시를 방문해 고용위기지역 일자리 상황을 살펴보며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날 이목희 부위원장 및 중앙부처 관계자로 구성된 방문단은 한국GM 군산공장을 비롯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산단 주변을 둘러본 뒤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북지역본부에서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이 부위원장 일행과 강임준 군산시장, 이한수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장, 안영근 한국산단공 전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한 협력업체 대표 등 16명이 참석해 최근 일자리 상황을 공유하고 정부지원방안 등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서 △기업 핵심인력 고용유지 지원금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카드수수료 및 세금 부과율 인하 △군산시 국가예산 적극 반영 △현대중·한국지엠 군산공장 활용방안 및 삼성 투자 등이 건의됐다.

협력사 대표들은 “고용·산업위기 극복을 위해 피부로 와닿는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더욱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임준 시장은 “위기지역 지정 이후 정부의 지원이 있었지만 일자리 창출 등 실질적인 효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가동 중단 및 폐쇄된 대기업 공장에 대한 조속한 활용방안 그리고 삼성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만금 산단에 대한 기업 문의가 있지만 부지 문제 등 군산시와 전북도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보니 유치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지자체도 함께 일정부분 참여할 수 있도록 대책마련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부위원장은 “지역 경제생태계를 복원시킬 획기적이고 과감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군산에서 건의된 부분은 관련 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