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8 00:27 (목)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얇은 겉옷 한벌, 보약 한재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얇은 겉옷 한벌, 보약 한재
  • 기고
  • 승인 2018.09.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하면 맑고 푸른 하늘이 상징적이지만, 1년 중 가장 큰 일교차의 계절이기도 하다. 낮 기온은 여전히 25도 안팎을 유지해 활동적인 움직임을 보일 경우 약간 땀나는 정도가 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15℃ 안팎까지 기온이 떨어져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안팎으로 크게 벌어지는 요즘이다. 항상 일정 체온을 유지하려는 우리 몸은 단, 1℃의 작은 기온변화에도 혼란스럽다. 아주 추운 겨울보다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일수록 감기 걸리기 딱 좋다. 오늘 아침도 얇은 겉옷 한 벌 들었다 놨다 고민할 것인가? 지금 당신 손에 쥔 겉옷 한 벌이 올 봄 당신의 건강을 지켜줄 든든한 보약 한 재란 걸 명심하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