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10:08 (금)
"내년 추석엔 휠체어 장애인도 고속버스로 고향 갑니다"
"내년 추석엔 휠체어 장애인도 고속버스로 고향 갑니다"
  • 연합
  • 승인 2018.09.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체어도 탑승 가능한 고속버스·시외버스 내년 도입
국토교통부·장애인단체,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정책 공동발표

“2001년 서울 지하철 4호선 오이도역에서 장애인이 리프트를 타고 가다가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그때부터 장애인 이동권 보장 운동을 해왔습니다. 그리고 오늘,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고속버스를 탈 수 있는 날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가 내년부터 도입된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와 국토교통부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정책을 발표하고 휠체어에 의지한 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는 고속버스 시승식을 개최했다.

시승식에서는 연세대 작업치료학과 김종배 교수가 김 차관의 도움을 받아 휠체어를 탄 채 고속버스에 올라탔다. 리프트 위에 휠체어를 올려놓고 버스 안에서 자리를 잡고 고정벨트와 안전벨트를 매는 데 3∼5분이 걸렸다.

김 교수 다음으로 고속버스를 시승해본 배영준(21) 씨는 “좌석 간격이 너무 좁다”며 “휠체어를 돌릴 수 있을 정도로 앞뒤로 공간을 더 확보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쉽게도 특수개발된 이 고속버스에 스쿠터형 휠체어는 탑승할 수 없다.

버스 개발에 참여한 신한대 기계자동차융합공학과 이용우 교수는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다 보니 일반 휠체어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장기적으로 스쿠터형 휠체어도 버스에 탈 수 있도록 개발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정책’에는 휠체어가 탑승할 수 있는 특별교통수단의 법정대수 기준을 상향 조정하고, 농어촌버스와 마을버스 등 중형 저상버스 재정지원 방안을 마련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정부가 교통정책을 세울 때 국가교통위원회 정책심의 결정 과정에 장애인 등 교통약자 대표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국토교통부와 전장연은 민관협의체를 운영해 향후 개선과제를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