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6 04:05 (일)
수원, 승부차기 끝 전북 제치고 7년 만에 AFC 챔스리그 4강 진출
수원, 승부차기 끝 전북 제치고 7년 만에 AFC 챔스리그 4강 진출
  • 연합
  • 승인 2018.09.2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에 3골 내주며 연장 끌려갔으나 GK 신화용 선방으로 신승

수원 삼성이 전북 현대의 '불꽃 추격'을 따돌리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전북에 세 골을 연이어 내주며 0-3으로 졌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앞섰던 수원은 합계 3-3이 되면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치른 끝에 4-2로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입한 건 2011년(4강 탈락) 이후 7년 만이다.

수원은 톈진 취안젠(중국)을 완파하고 4강에 선착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다음 달 3일(원정), 24일(홈) 4강전을 치른다.

반면 K리그 '1강' 전북은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 탈락에 이어 2년 만의 우승을 노린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고배를 들며 올해 트로피를 노릴 대회는 K리그1만 남겨뒀다.

1차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골키퍼 송범근, 수비의 핵심 김민재 없이 완패한 전북은 이날 두 선수가 돌아온 가운데 최전방 공격수 아드리아노를 중심으로 공세에 나섰다.

전반 11분 아드리아노가 골문을 열어젖히며 반격의 신호탄을 쐈다.

굵은 빗줄기 속에 이후에도 전북의 공세가 계속됐지만, 수원이 효과적으로 방어하며 전북이 한 골만 따라붙은 채 전반전이 끝났다.

그러나 전북은 후반 6분 만에 이승기의 오른쪽 프리킥을 최보경이 절묘한 헤딩골로 연결해 다시 추격에 불을 지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이후 이동국과 김신욱을 연이어 교체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고, 후반 26분 김신욱의 세 번째 골까지 터져 4강 진출 팀은 안갯속에 빠졌다.

김민재가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느라 10명이 그라운드를 지키고 있을 때 '전매특허'인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골이 나왔다.

마음이 급해진 수원도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추가시간 조성진의 파울로 아드리아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의 기운이 급격히 전북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아드리아노의 오른발 슛을 수원 신화용 골키퍼가 정확히 막아내며 승부가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30분이 무득점으로 끝나며 펼쳐진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방어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키커들이 침착하게 성공하는 가운데 전북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신화용에게 막혔고, 결국 수원의 승리로 혈투가 막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