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3 22:04 (목)
"백두산 천지 바라보며 새로운 역사 만들어갈 것" 다짐
"백두산 천지 바라보며 새로운 역사 만들어갈 것" 다짐
  • 이성원
  • 승인 2018.09.2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앞으로 남쪽 사람들도 와서 백두산 봐야지요"
문재인 "남쪽 국민들도 백두산 관광오는 시대 곧 올 것"
김정은 위원장 "제가 사진 찍어드리죠" 깜짝 제안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회담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회담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는 정상회담을 마친 다음날인 20일 장군봉 정상에 올라 백두산 천지를 바라보며 사진을 찍고 대화를 나누며 남북 간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갈 것을 다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습니다”고 말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지요.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다하고…”라고 화답했다.

이에 리설주 여사가 “연설 정말 감동 깊게 들었습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제가 위원장께 지난 4.27 회담 때 말씀드렸는데요,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었습니다. 그 소원이 이뤄졌습니다”라고 감격해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말을 이었고, 문 대통령은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문 대통령 등에게 “대통령님 모시고온 남측 대표단들도 대통령 모시고 사진 찍으시죠. 제가 찍어드리면 어떻습니까?”라고 파격 제안해 수행원들이 “아이고 무슨 말씀을…”이라고 크게 웃으며 급히 사태를 수습하기도 했다.

백두산 천지로 이동하기 위해 향도역으로 향하면서 리설주 여사가 “우리나라 옛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자, 김정숙 여사는 “한라산 물을 가져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겁니다”라고 답했다. 실제로 김정숙 여사는 한라산 백록담에서 담아온 500ml 생수병의 물을 반쯤 부은 뒤 백두산 천지물로 나머지를 채우는 합수를 했다.

평양공동취재단·이성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