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16:36 (목)
"한국 스마트폰 평균 도매가 60만원 육박…세계 2번째"
"한국 스마트폰 평균 도매가 60만원 육박…세계 2번째"
  • 연합
  • 승인 2018.09.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가 60만원에 육박해 세계 2번째로 높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프리미엄폰 고가화에 따라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스마트폰 평균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한국에서 팔리는 스마트폰의 도매 평균판매단가(Wholesale ASP)는 529달러(한화 약 59만원·21일 환율 기준)로 추산돼 작년에 이어 2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위는 일본으로, 도매 평균판매단가가 650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매 평균판매단가는 제조사가 이동통신사에 공급하는 가격으로, 소비자가(출고가)는 이 가격에 국가별 유통마진 20∼30%가 붙는다. 국가별로 유통마진이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소비자가도 해당 순서대로 높다.

세계 1위 프리미엄폰 시장인 미국은 490달러(약 54만6천원)로 3위이고, 호주(468달러·약 52만2천원), 영국(442달러·약 49만3천원)이 뒤를 이었다. 중국은 245달러(약 27만3천원)로 33위, 인도는 133달러(약 14만8천원)로 84위다.

이 중 작년에 비해 가장 상승폭이 큰 곳은 아이폰 판매 비중이 절대적인 일본이었다.

일본은 작년 557달러(약 62만1천원)에 비해 93달러(10만4천원)나 올랐다. 이는 전 세계 도매 평균판매단가(277달러·30만9천원)의 두 배를 훨씬 넘는다.

한국은 63달러(약 7만원), 미국은 65달러(약 7만2천원), 호주는 48달러(약 5만4천원), 영국은 35달러(약 3만9천원)가 올랐다. 중국과 인도의 상승 폭은 각 36달러(약 4만원), 5달러(약 6천원)로 비교적 적었다.

평균 가격 상승은 높은 아이폰 가격, 하드웨어 혁신으로 인한 고가 프리미엄폰 증가 등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의 경우 프리미엄폰 선호 현상이 두드러진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는 최고 사양(512GB) 모델이 135만3천원이다. 애플 아이폰XS 맥스 최고 사양(512GB) 모델은 우리나라에서 20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릴 것으로 추정된다.

SA는 “2019년에는 글로벌 스마트폰 평균 도매가가 286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5G 기술도 평균 가격을 올리겠지만 도입 초기에는 특정 지역에서 일시적인 영향을 주는 데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