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7 10:05 (수)
[전국체전] 전북 선수단, 추석 연휴에도 맹훈련
[전국체전] 전북 선수단, 추석 연휴에도 맹훈련
  • 최명국
  • 승인 2018.09.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종목 선수들, 명절도 반납한 채 막바지 구슬땀
추석 당일인 지난 25일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이 전북의 양궁 선수단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북체육회
추석 당일인 지난 25일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이 전북의 양궁 선수단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북체육회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북 선수단이 명절 연휴도 반납한 채 막바지 구슬땀을 흘렸다.

육상 종목에 나서는 전북체육고와 전북개발공사, 전북체육회 소속 선수들은 전주종합운동장과 군산 일원 등에서 경기력 유지 및 컨디션 조절을 위한 훈련에 매진했다.

또 전주시민축구단과 전주대·한별고 등 축구 선수들은 각각 자신들의 홈그라운드에서 전지훈련에 박차를 가했다.

레슬링, 역도, 펜싱, 체조, 양궁, 정구, 조정 등 거의 대부분 종목의 선수들도 전북의 종합 3위 달성을 외치며 막바지 훈련을 소화했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추석 연휴 내내 전북 선수단이 쉬지도 못하고 훈련에 임했다”면서 “이들이 흘린 땀방울이 전북 체육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다음 달 12일 막을 여는 이번 전국체전에 전북은 선수(1315명)와 임원(410명) 등 1725명이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