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3 21:52 (화)
[전북현안 지역이기주의에 발목 잡히나 ④ 해법은] 차별화된 산업 선택·집중 필요
[전북현안 지역이기주의에 발목 잡히나 ④ 해법은] 차별화된 산업 선택·집중 필요
  • 강정원
  • 승인 2018.09.26 18: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식품 등 경쟁력 있는 산업 선택과 집중
관련 인프라 확충 서두르고, 공격적·정책적 투자도
전북도, 현안별 전북 강점 내세워 정치권과 공조

현재 다른 지자체의 집중 견제를 받는 전북 현안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산업구조의 체질개선을 위한 대체산업 육성이 대표적이다.

전문가들은 전북도가 이들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산업을 선택해 집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관련 산업의 인프라 확충과 함께 공격적이고 정책적인 투자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박사는 “지역 균형정책의 성과가 잘 나오지 않는 이유는 선택을 했으면 집중을 해야 하는데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면서 “수도권 이외의 지자체는 산업기반이 약하다보니 한 지자체에서 무엇인가를 발굴·육성하려하면 다른 지자체에서 이를 모방한다”고 지적했다.

이 박사는 전북의 식품산업을 예로 들며 “전북이 추진한 식품산업은 그나마 차별화된 산업이었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는 식품산업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전북도가 과연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박태식 전북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전북의 주요현안에 대한 타 지역의 발목잡기는 지역이기주의이긴 하지만 자기 지역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뭐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 “타 지자체에 발목을 잡히지 않으려면 명분을 주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혁신도시를 예로 들며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관련해 혁신도시가 제대로 갖춰지면 기금운용본부 흔들기 등이 생기지 않는다”면서 “혁신도시 지역 민원도 해결하지 못하고, 정주여건도 해결해주지 못해 내부에서 불만이 쌓이고 있다. 내부적으로 불만이 없으면 외부에서 흔들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김상엽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요현안을 풀기 위해서는 전북도가 추진하는 산업의 인프라 확충을 위한 투자와 함께 산업수요를 끌어낼 수 있는 산업시설의 유치가 병행돼야 한다”면서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는 공격적이고 정책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북도는 주요현안마다 전북의 강점을 내세우고, 정치권과 협조해 풀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은 정치권과 협조하고 관련 사업의 내년도 예산을 확보하는 등 하나하나씩 풀어나가겠다”면서 “대체산업 육성의 경우 자율주행 부분은 지역 간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상용차 생산 인프라 등 전북이 가진 강점 등을 살려 현안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9-26 20:55:19
전주시는 말로만 정주여건 개선이아니고 혁신도시 공기관이 요구하고 있는게 무엇인지? 지역주민이 요구하는게 무엇인지 파악해서 해결 해주어야 될것아닌가?
쓸데없는 일에 시장은 힘빼고 있으니 정작 중요사안은 눈감고 있다 정말 주민소환이라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