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3 10:24 (화)
靑 "동·서해선 철도연결 현지조사 내달 착수…유엔사와 협의"
靑 "동·서해선 철도연결 현지조사 내달 착수…유엔사와 협의"
  • 연합
  • 승인 2018.09.2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선언 이행위, 남북공동선언 이행위로 개편…군비통제분과 신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네번째)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과 평양에서 합의한 선언 이행을 원활히 하고 향후 남북 관계 발전 방향을 위해 열렸다.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네번째)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과 평양에서 합의한 선언 이행을 원활히 하고 향후 남북 관계 발전 방향을 위해 열렸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를 열고 동·서해선 철도연결을 위한 남북 공동현지조사를 10월 중에 착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행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평양공동선언에 나온대로 연내 남북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착공식을 개최하기 위해서는, 내달 중에 현지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 남북이 현지 공동조사를 하는 것에 대해 유엔사와 협의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공동유치를 위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를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매듭짓기로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2020년 도쿄올림픽부터 남북이 예선전부터 함께 참가하는 방안도 북한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울러 "국립중앙박물관이 '대고려전'을 하는데, 북측에서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를 남쪽으로 보내는 문제에 대해서도 대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서는 10월 중에 적십자회담을 통해 면회소 상시 운영및 화상상봉 방안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는 기존의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의 명칭을 이날부터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로 바꿨다.

 동시에 기존의 남북관계발전 분과, 비핵화 분과, 소통·홍보 분과에 더해 군비통제 분과위원회를 신설했다.

 군비통제분과위는 분과장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간사는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이 맡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