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7:54 (금)
“평양선언 속도감있게 이행, 북미 비핵화 협상으로 연결, 국민적 합의 강화”
“평양선언 속도감있게 이행, 북미 비핵화 협상으로 연결, 국민적 합의 강화”
  • 이성원
  • 승인 2018.09.3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위원회, 세 가지 기본방향 정해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위원장 임종석 비서실장)는 지난 28일 제1차 회의를 열어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도약시키자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으로 연결시키자 △이행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를 강화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대한다는 세 가지 기본방향을 정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힌 뒤 “평양선언이 밝힌 동해·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착공식을 연내에 하기 위해서는 10월 중으로 현지 조사가 착수되어야 한다. 그래서 현지 공동 조사와 관련해서 유엔사와 협의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행추진위원회는 또 10.4 선언 11주년 기념 공동 행사를 10월 4일부터 6일 사이에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남북이 협의를 마쳤으며, 2020년 도쿄올림픽 때 남과 북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문제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를 위해서는 북측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의 경우, 길게 보면 11년 전에도 결정된 사례가 있기 때문에 빠르면 3년 뒤인 2021년에 결정될 수도 있다고 판단해 남북 공동유치를 IOC에 정식 안건으로 조기에 상정해서 빨리 매듭짓기로 했다.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10월 중에 적십자회담을 개최해서 면회소를 상시적으로 운영하고, 화상상봉·영상편지를 교환하는 방안에 대해서 10월 적십자회담에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행추진위원회는 이와함께 북쪽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를 남쪽으로 보내 우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대고려전을 할 수 있도록 공동연락사무소나 문서협의를 통해 조기에 대북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대고려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22일 백두산에서 돌아온 뒤 DDP(동대문 프레스센터)에서 언급했던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