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8 19:11 (일)
한국 여자배구, 아제르바이잔에 져 2연패…16강행 '가물가물'
한국 여자배구, 아제르바이잔에 져 2연패…16강행 '가물가물'
  • 연합
  • 승인 2018.09.3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배구가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내리 두 판을 져 목표로 삼았던 16강 진출에 차질을 빚게 됐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10위)은 30일 일본 고베 그린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제르바이잔(24위)에 1-3(18-25 18-25 25-23 18-25)으로 졌다.

전날 태국(16위)에 풀세트 접전 끝에 무릎을 꿇었던 한국은 내심 ‘승리 제물’로 설정했던 두 팀에 모두 패했다.

한국은 C조에서 태국과 아제르바이잔, 미국(2위), 러시아(5위), 트리니다드토바고(34위)와 만난다.

24개국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는 이번 대회는 각 조 상위 1위부터 4위까지 16강 티켓을 얻는다.

남은 경기에서 트리니다드토바고를 잡는다고 해도, 미국과 러시아의 벽을 넘지 못하면 조 4위 진입은 어려워진다.

이날 한국은 범실 개수에서 16대 20으로 앞섰지만, 블로킹(4대 8)과 서브(5대 9)에서 모두 밀렸다.

1세트 한국은 상대의 높이에 밀려 고전했고, 주전 세터 이효희(한국도로공사)의 단조로운 경기 운영이 간파당해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2세트마저 허무하게 내준 한국은 3세트 들어 리시브가 힘을 얻으면서 반격에 성공했다.

20-20에서 김수지의 속공으로 앞서간 뒤 22-22에서는 상대의 범실을 틈타 먼저 24점을 올렸다. 이어 24-23에서는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이 터졌다.

그러나 한국은 4세트에서 상대의 파상 공세를 막지 못하며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박정아가 나란히 19득점을 올려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KGC인삼공사 입단 예정인 박은진은 서브 3득점을 포함해 9득점, 김수지는 블로킹 3득점을 더해 9득점을 쌓았다.

한국은 다음 달 2일 미국과 경기에서 대회 첫 승에 재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