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16:52 (월)
4대 종교 문화 마당에서 하나 되다
4대 종교 문화 마당에서 하나 되다
  • 문민주
  • 승인 2018.10.0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세계종교문화축제 8~11일 전주, 김제 등지
종교 음식·기록·성물·영화 등 특화 프로그램 운영

전라북도가 주최하고 세계종교평화협의회가 주관하는 ‘2018 세계종교문화축제’가 8일부터 11일까지 전북지역에서 열린다.

올해 세계종교문화축제는 ‘얼쑤(up spirit)’라는 주제 아래 천주교, 불교, 개신교, 원불교 등 4대 종교를 화합의 장으로 끌어낸다. 특히 종교 음식·기록·영화 등 세계종교문화축제만의 특화 프로그램을 강화해 운영한다.

8일 전주 풍남문에서 김선태 천주교 전주교구장, 성우 대한불교조계종 제17대 교구장, 백남운 전북기독교연합회 종교문화대표, 김혜봉 원불교 전북교구장 등 4대 종교 지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개최한다. 개막식은 4대 종교 지도자들의 환담과 4대 종교 성직자로 구성된 ‘평화 보따리’의 공연 등으로 꾸려진다.

종교문화마당은 8~11일 전주, 익산, 김제, 완주 일대에서 열린다. 종교 음식·기록·영화 프로그램을 특성화한 것이 특징적이다.

8일 전동성당에서는 4대 종교 성직자와 평신도들이 사찰음식과 수도음식 등 종교별 음식을 마련해 나눈다. 8~11일 경기전 광장에서는 개신교 <광야에서 40일>, 불교 <길 위에서>, 원불교 <마더 박청수>, 천주교 (얼마나 아름다운가) 등 종교 영화를 상영한다. 8~11일 경기전 광장에서는 종교 기록과 성물을 상설 전시한다.

또 9~11일 경기전 광장에서는 육관응 교무, 운봉 스님과 조진무 신부, 심상봉 목사가 차례대로 종교별 명상법을 전한다. 전북 일대의 종교 유산을 돌아보는 종교 탐방은 ‘전주한지 종교를 머금다’를 주제로 김제 금산사, 완주 구이, 전주 흑석골 등을 둘러본다.

세계종교포럼은 8일 전동성당 강당에서 유요한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를 초청해 ‘종교, 아는 만큼 이해하며’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이는 2019 한국종교포럼, 향후 세계종교포럼 및 국제종교학회 유치를 위한 사전 준비 차원에서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