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성인 10명 중 6명꼴 "정부 일자리정책 실효성 없다"
성인 10명 중 6명꼴 "정부 일자리정책 실효성 없다"
  • 연합
  • 승인 2018.10.02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10명 중 6명꼴로 정부의 일자리정책이 일자리를 늘리는 데에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경제개혁연구소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30일 전국 성인 1천명을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정부 정책이 일자리 수를 늘리는 데에 실효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0.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에 비해 ‘그렇다’는 응답자는 33.4%에 그쳤다.

올해 1월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와 비교하면 ‘실효성이 없다’는 응답률은 2.9%포인트 상승했고 ‘실효성이 있다’는 6.2%포인트 줄었다.

이번 설문에서는 정부 정책이 고용 안정이나 차별 해소 등 일자리 질 제고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없다’는 응답자가 58.3%에 달해 ‘있다’(37.2%)보다 훨씬 많았다.

또 현 정부의 기업 정책과 관련해 ‘대기업 중심’(47.3%)이라는 응답이 ‘중소기업 중심’(31.5%)보다 많이 나왔다.

세금 정책에 대해서는 ‘부유층에 유리하다’(50.0%)가 ‘서민에 유리하다’(35.1%)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일자리정책에 대한 평가가 전반적으로 나빠졌고 특히 20∼40대 남성과 60대 이상 여성, 자영업·사업 직업층 등에서 부정적 여론이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9%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