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익산서 전국체전 대대적인 전야 축하행사 개최
익산서 전국체전 대대적인 전야 축하행사 개최
  • 엄철호
  • 승인 2018.10.0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시민 2400여명 참여 무왕행차 거리 퍼레이드 등

제99회 전국체육대회를 맞아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익산 시민이 화합하는 축제분위기 조성을 위해 대대적인 축하행사가 치러진다.

먼저, 전국체전 개막식 전날인 오는 11일 오후 3시부터 영등동 일원과 중앙체육공원에서는 무왕행차 거리 퍼레이드 및 전야 축하행사가 펼쳐진다.

무왕행차 거리 퍼레이드는 과거 찬란한 백제 문화를 꽃피웠던 백제 30대 무왕의 행차를 재현한 ‘무왕행차 행렬단’, 문화의 도시 익산의 현재의 모습을 담아 읍면동과 기관단체의 특색을 살린 ‘시민 퍼레이드’, 그리고 행복도시 익산의 밝은 미래를 표현한 재기발랄한 율동과 퍼포먼스로 구성된다.

퍼레이드 구간은 영등시민공원부터 아트박스사거리, 전자랜드사거리, 어양사거리를 거쳐 중앙체육공원까지 약 2km 구간으로 시민 2400여 명이 행렬에 참여한다.

무왕행차 행렬단은 취타대, 장군, 문무관, 퍼레이드 카, 귀족, 궁녀, 백성 등 150여 명으로 구성되고, 시민 퍼레이드단은 20개 읍면동에서 1000여 명, 28개 기관단체에서 1250여 명이 다양한 모습으로 참여하며, 주요 지점마다 다양한 공연과 플래시몹 등 퍼포먼스가 더해진다.

또한 오후 5시부터 이어지는 전야 축하행사는 중앙체육공원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식전공연은 ‘꿈의 오케스트라, 전라’ 어린이 오케스트라단 90여 명이 스포츠 영화음악 OST 합주를, 익산국악원 소속 어린이 명창들이 신명나는 국악가요를 선보이고, 인기가수 축하 공연에는 강진, 오로라, 서지오, 박일준, 비타민엔젤, 최유나, 이카루스 등이 출연해 흥겨운 무대를 선사한다.

이어 레이저, 특수조명, 음악, 불꽃 퍼포먼스를 융합한 입체적 연출의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전야 축하행사의 대미를 장식하며 익산의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한편, 거리 퍼레이드 진행을 위해 퍼레이드 구간 교통진행이 일부 통제될 예정이다.

통제 일시는 오는 11일 오후 2시30분부터 5시까지이며, 백제초등학교~영등시민공원~아트박스사거리 구간과 어양사거리~중앙체육공원 북쪽입구 구간은 전면통제, 아트박스사거리~전자랜드사거리 구간은 2개 차로, 전자랜드사거리~어양사거리 구간은 3개차로 차량 진행이 통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