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12:38 (월)
10·4행사 방북단에 6·15남측위도 참여…총 160명 평양行
10·4행사 방북단에 6·15남측위도 참여…총 160명 평양行
  • 연합
  • 승인 2018.10.0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에서 4∼6일 치러지는 10·4선언 공동행사 민관방북단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도 참여한다.

통일부는 3일 “6·15 남측위와 지속 협의해 최종적으로 남측위에서 9명이 함께 (방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6·15남측위의 참가로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이 공동대표단에 추가됐다.

이로써 공동대표단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5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당국 30명과 민간 90여 명, 지원인원, 취재단 등 총 방북단 규모는 160명”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부문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남북공동행사가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국회, 노무현재단, 시민단체, 문화예술계 인사 등으로 구성된 방북단은 4일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찾아 5일 10·4선언 기념행사를 한다.

방북 기간에는 조 장관 등 당국 방북단과 북측 사이에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행사에 들어갈 총비용은 2∼3억원 규모로 예상되며 이 중 방북단의 숙박비와 교통비 등 체류비를 정부와 노무현재단 등 민간이 함께 실비로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부담하는 비용은 남북협력기금에서 충당하며 방북 일정을 마친 뒤 북측과 협의한 체류비 총액을 유로화로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