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6:40 (일)
남원시, 폐슬레이트 대대적 처리 나서
남원시, 폐슬레이트 대대적 처리 나서
  • 이강모
  • 승인 2018.10.07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읍·면·동 공유지에 방치되어 있거나, 자연재해 등으로 보관 중인 폐슬레이트를 대대적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시가 이번에 처리할 폐슬레이트는 모두 2만7600㎡로 사업비는 3억2000만원이 소요된다.

시는 10월 중 포장업체 및 운반·처리업체와 계약을 맺고 11월 중에 사업에 착수해 연내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현재 방치되어 있는 폐슬레이트는 100% 가까이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붕 마감재로 사용된 폐슬레이트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다량 함유하고 있으며, 낡은 슬레이트에서 비산되는 석면을 흡입할 경우 폐암, 악성중피종 등과 같은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지난해에도 8000여 만원을 들여 폐슬레이트 9190㎡를 처리했으며, 지난 2013년부터 6년 동안 1653동의 슬레이트 지붕 철거사업을 추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