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21:14 (수)
세계 최강 입증한 한국 여자골프
세계 최강 입증한 한국 여자골프
  • 연합
  • 승인 2018.10.07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경-유소연-박성현-전인지, 안방서 인터내셔널 크라운 우승 합작

한국 여자골프가 안방에서 세계 최강의 자리에 등극했다.

김인경(30), 유소연(28), 박성현(25), 전인지(24)로 구성된 한국은 7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승점 15를 기록해 우승했다.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은 2014년에 창설돼 격년제로 열려 올해가 세 번째였다.

한국은 지금도 세계 랭킹 10위 안에 4명이나 이름을 올리고 있고, 지난 시즌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3개 대회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5개를 휩쓰는 등 누가 뭐래도 여자골프 세계 최강국이다.

그러나 국가대항전인 이 대회에서는 2014년 3위, 2016년 2위 등 우승 문턱에서 발길을 돌리며 세계 최강의 자리를 스페인(1회), 미국(2회)에 내줘야 했다.

올해 열린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주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먼저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대회 출전 기회를 후배들에게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혀 전력 약화가 우려됐고, 또 그동안 LPGA 투어에서 정상의 자리를 놓고 다투느라 경쟁 관계가 두드러졌던 한국 선수들이 얼마나 팀워크를 발휘하겠느냐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세계 랭킹 1위 박성현과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김인경, 또 지난해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박성현과 공동 수상한 유소연과 메이저 통산 2승에 빛나는 전인지가 각각 팀을 이룬 우리나라는 조별리그를 5승 1패로 가볍게 통과했다.

또 싱글 매치플레이에서도 4명이 2승 1무 1패를 합작하며 승점 15를 쌓아 승점 11에 그친 미국과 잉글랜드를 따돌리고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