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21:14 (수)
폼페이오 "비핵화 논의 중대한 진전…사찰단 준비되는대로 방북"
폼페이오 "비핵화 논의 중대한 진전…사찰단 준비되는대로 방북"
  • 연합
  • 승인 2018.10.0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행 기자단에 브리핑…“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 합의에 매우 근접”
“북미정상, 2차 정상회담서 진정한 실질적 진전 이뤄질수 있다고 믿어”
“동창리 시험장 사찰도 기대”…영변 사찰 문제엔 “협상상황 언급 안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4차 방북을 계기로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중대한 진전”을 이뤘으며 준비가 되는대로 핵 사찰단이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지난 8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1박 2일간의 평양·서울 방문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수행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비판하는 쪽에서는 방북 기간 비핵화에 대해 새로운 것을 얻지 못했다고 이야기할 텐데 어떻게 대응하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중대한 진전을 이뤘고 중대한 진전을 계속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과거) 대단히 오랜 기간 그 어느 정부가 했던 것보다도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검증을 위한 국제 사찰단의 방북 및 현지 검증 시점과 관련, “김 위원장은 사찰단의 방북을 허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가 실행 계획의 문제들을 해결하자마자 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 검증의) 실행을 위해 요구되는 여러 가지 실행 계획들이 있다”며 “그 부분들이 풀리는 대로 현장에 투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국제 사찰단을 허용한 곳이 어디였느냐’는 질문에 “풍계리와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이다”라며 동창리 엔진 시험장에 대한 사찰단 방문 역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영변 핵시설 사찰 문제에 대해서는 “그에 대해 언급할 것이 없다. 나는 북한과 발표하기로 합의한 내용을 제외하고는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 말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사찰단 방북과 관련, 어떤 기구·단체가 가게 될지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이 없다”고만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일시와 장소 등 ‘실행계획에 어느 정도 근접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꽤 근접했다”고 답했다.

그는 “때로는 마지막 남은 문제 하나를 풀기 어려울 때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꽤 근접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와 관련, ‘평양 개최도 가능한가. 다음 달 열리는 것인가’는 질문에는 “둘 다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두 지도자(북미 정상)가 다음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진전,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두 정상이 각각 되는 시간과 장소를 맞추려고 하는 것이다. 우리는 거기(세부 합의)까지 도달하지 않았지만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좋은 결과를 전할 수 있게 되길 정말 바란다”며 북미 정상이 만났을 때 이슈들이 풀릴 수 있는 방식으로 준비를 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을 만나는 것이 대북 대화에서 이뤄낼 수있는 진전에 ‘상처’를 준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어제 나눈 대화를 통해 미국과 북한 간에 우리가 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 매우 분명히 했다”며 “그것이 우리가 집중하고 있는바”라고 했다.

그는 ‘대북 대응에 있어 한국, 일본과 같은 입장이냐 아니면 불일치의 우려가 있는 영역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제적 논의 치고 관점의 차이가 없는 경우는 일찍이 없었다. 비단 정부 간에 뿐 아니라 정부 내에서도 그렇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접근법이라는 면에서 볼 때, 모든 사람이 이루려고 하는 결과를 어떤 식으로 달성하려고 하느냐는 관점에서 볼 때, 우리는 두 나라(한국과 일본) 각각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술적으로 우리가 논의해야 할 불일치의 지점들이 있겠지만, 그것은 최상의 결과를 얻는 데 필요한 요소”라며 “이 이슈에 대한 한국 및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 말하자면 가장 중요한 이슈들과 관련해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관련해 보조를 맞춰왔다”고 일각의 균열설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당시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도 제기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납북자 문제도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제3국 이슈들도 갈 때마다 제기하고 있다”며 “우리는 근본적으로 북한과 전 세계 간 관계를 본질적으로 전환할 것이고, 이를 위해선 납북자 문제를 포함해 많은 이슈가 있다. 그리고 나는 김 위원장이 이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