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2 21:14 (수)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2) 장타의 비결! 3가지가 답이다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2) 장타의 비결! 3가지가 답이다
  • 기고
  • 승인 2018.10.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째, 힘의 원천은 어깨 턴이다. 왼쪽 어깨가 오른쪽 다리 위까지 오도록 천천히 상체를 감아주는데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사진 1>과 같이 양발을 모으고 하프 스윙을 하듯이 스윙을 반복하는 것이다. 이것이 ‘자연스럽게 어깨 턴을 익히는 좋은 방법’이다.

진짜 백스윙이 잘됐는지를 확인하려면 거울을 보면서 왼쪽 어깨가 턱밑까지 제대로 들어왔는지, 등이 타깃 쪽을 향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면 된다. 백스윙 때 머리 축이 오른쪽으로 딸려가면 충분한 어깨 회전이 되지 않기 때문에, <사진 1>과 같이 제자리에서 몸이 꼬이도록 회전 연습을 충분히 해야 한다.

둘째, 다운스윙에서 상체의 긴장을 푼 상태에서 무엇보다 손목이 부드러워야 한다. 그래야 코킹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다. <사진 2>와 같이 하려면, 손목에 많은 힘이 들어가 있으면 안 된다. 손목 코킹을 끌고 내리는 동작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손목의 힘을 최대한 빼고 <사진 2>와 같이 내리는 연습이 필요하다.

셋째, 강력한 힙턴이다. 임팩트 과정에서 하체를 강하게 타깃 쪽으로 밀며 돌려줘야 한다.

파워풀한 힙턴은 특히 왼팔이 리드하며 자연스럽게 클럽 헤드가 볼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해준다. <사진 3>과 같이 임팩트 이전에 허리와 히프의 회전을 빨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운스윙에서 부드러운 손목과 임팩트 시의 파워풀한 힙턴은 조화를 이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타이밍이 맞지 않아 볼을 똑바로 날려 보내기 어렵다. 적절한 힘 빼는 연습은 힘을 쓰는 연습보다 어렵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