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6 00:32 (금)
“지엠 군산공장 일부 재가동은 계획된 것”
“지엠 군산공장 일부 재가동은 계획된 것”
  • 김세희
  • 승인 2018.10.10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전북본부 성명
“폐쇄 석 달 만에 생산물량 창출되지 않아, 연구개발 법인 분리도 꼼수

속보=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최근 GM이 지난 5월 폐쇄된 한국지엠 군산공장 일부 라인을 재가동하고, 연구개발 법인을 분리하려는 움직임을 두고 “한국지엠을 하청기지화하기 위해 이미 계획된 것”이라고 비판했다.(관련기사 9월 21일 2면, 10월 2일 1면)

민노총은 10일 ‘GM·정부는 즉각 공장 재가동에 나서라!’는 성명서를 내고 “공장이 폐쇄된 지 석 달 사이에 생산 물량이 창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GM은 애초부터 공장폐쇄 후 부분 재가동 계획을 갖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이를 한국지엠 이사회가 연구개발(R&D)을 별도 법인으로 분리하려는 안건을 통과시킨 사안과 연결해 ‘한국을 생산기지화하고 언제라도 떠날 수 있게 하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군산공장 부분 재가동, R&D법인 분리 등 GM이 보이는 행보는 한국지엠을 하청기지화해 언제든지 정리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포고”라고 지적했다.

민노총은 “한국정부와 GM이 맺은 MOU는 군산공장 폐쇄를 전제로 했던 것이지만, GM 스스로 그 전제가 협상용 카드에 불과했음을 보여줬다”며 “정부·자치단체는 GM에 사회적 책임을 묻고 공장 전면재가동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정부와 GM이 맺은 협상내용과 자치단체의 관련대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들은 “정부는 GM의 구조조정 비용(산업은행 출자액 8억 달러)을 대납하는 굴욕적인 협상안을 도출했고, 한국지엠 철수를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는 확보하지 못했다”며 “GM의 의도대로 한국지엠이 하청생산기지가 된다면, GM아태지역본부가 설치된다 한들 허울에 불과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내 상용차 산업의 위기도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를 강제하지 못한 자치단체에 일부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