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전북 제3금융 중심지 지정이 위협받고 있다
전북 제3금융 중심지 지정이 위협받고 있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10.14 18: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현안들이 외부의 발목잡기로 주춤거리고 있는 가운데 전북혁신도시를 제3 금융 중심지로 지정하는 문제가 위협받고 있다. 전북도와 정치권은 언론의 닦달에 규탄성명을 발표했지만 안일하게 대처할 일이 아니다. 특히 국회 차원의 대처는 단호하면서도 슬기로워야 할 것이다.

전북혁신도시의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은 이미 부산상공회의소에서 반대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부산지역 정치권과 언론, 시민단체에서 이를 뒷받침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부에도 이를 전달해 압박에 들어갔다. 그러한 목소리가 이번 정기국회 국정감사장에서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의 파상공세로 나타났다. 이대로 가다간 현재 금융위원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금융 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소지가 크다. 더구나 전북지역 국회의원 중에는 금융위원회를 담당하는 정무위원회 소속이 단 1 명도 없어 더욱 그러하다.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부산 남구갑)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2009년 부산이 동북아 해양·파생금융 중심지로 지정됐지만 국내 금융공기업만 이전했을 뿐,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증권사 한 곳도 이전하지 못하고 있는데, 다시 지방에 제3 금융중심지를 지정하려는 것은 물적·인적 자원을 집적해야 하는 금융 산업의 특성을 외면한 비효율적인 정책”이라고 비판했다.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도 “지정 10년이 됐는데 부산 국제금융센터는 빈껍데기만 남아 있다는 평가가 많다”며 “기왕 지정했으면 내실을 기해 제대로 만들어 이런 모범 사례를 가지고 다른 곳을 지정해서 확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나아가 용역 발주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이와 관련, 금융위원회 최종구 위원장은 “(제3 금융 중심지 지정을) 아직 하겠다는 방향을 정해 놓지 않았고, 이 문제는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부정적 생각을 내비쳤다. 이를 두고 전북도에서는 “이 같은 반대 논리는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주도권을 잡아 금융 관련 공공기관 이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으나 이는 너무 안일한 대응이다.자칫하다간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 아무리 대통령 공약사항이라 해도 국회의 벽을 넘지 못하면 지정될 수 없기 때문이다. LH 사태 때의 분노와 눈물을 교훈 삼았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8-10-15 15:22:34
가진자들의 횡포! 도민들은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이 나라는 짜고 치는 고스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