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전주 도심서 자동차 이동속도 10km/h 낮춰도 통행시간 별반 차이 없어
전주 도심서 자동차 이동속도 10km/h 낮춰도 통행시간 별반 차이 없어
  • 백세종
  • 승인 2018.10.14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본부 조사자료, 시속 50, 60km/h 최소 1분, 최대 7분 차이
전주역과 원당교차로, 조촌에서 안적교 삼거리 2곳 주행 시간별로 2대 차량 GPS설치 시간 차 측정법
공단, 정부 도심 제한속도 제한 정책 따라 속도줄여도 차량흐름에 별차이 없어

전주시 도심에서 자동차 이동 속도를 10km/h 낮춰도 통행시간에는 별반 차이가 없다는 교통안전공단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본부에 따르면 공단이 전주시, 전주완산경찰서와 함께 전주시 주요도로구간 주행속도에 따른 통행시간을 측정하는 차량운행 조사를 진행한 결과, 50km/h와 60km/h의 속도로 운행시 시간의 차이가 최소 1분대 이하에서 최대 7분대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정부의 도심 제한속도 하향조정 정책 추진에 따른 교통체증 유발여부와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진행됐다.

공단은 백제로 구간인 전주역~구이면 원당교차로(13.2km) 구간과 동부우회도로인 조촌교차로-안적교삼거리(14.7km) 2개 구간을 선정했다.

조사는 교통량이 많은 출근시간과 교통량이 적은 점심, 야간시간대에 GPS를 장착한 2대의 차량이 왕복하며, 각각 시속 50km/h, 60km/h로 동시에 주행했을 때의 시간 차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20~30분 걸리는 2개 구간을 주행하는데, 속도별로 평균 2분 34초 정도의 차이가 났다.

실제 전주역에서 원당교차로에 이르는 약 13km구간의 경우 출근시간대에는 시속 60km/h로 주행했을 때 26분 10초, 시속 50km/h로 주행 했을 때 26분 44초로 차이는 34초에 불과했다.

반대로 원당교차로에서 전주역으로 주행 할 경우에도 두 속도 간 소요시간 차이는 1분 57초에 그쳤다.

통행량이 적은 낮 시간과 야간시간에도 차이가 불과 1분 52초로, 제한속도를 낮춰도 도심 교통체증 유발과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부우회도로 구간 역시 속도에 따른 시간차는 최소 33초에서 최대 7분30 여 초 대에 머물렀다.

송병호 전북본부장은 “정부의 도심 제한속도 하향조정 정책은 도심지역 주행속도를 줄여 제동거리 단축을 통해 교통사고 발생을 낮추고, 교통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사고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실시하는 정책이다”며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속도하향의 취지를 공감해 주시고 적극적인 지지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