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3) 오버 더 톱을 막아라!!!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3) 오버 더 톱을 막아라!!!
  • 기고
  • 승인 2018.10.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1.
사진 1.
사진 2.
사진 2.

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오버 더 톱(아웃에서 인으로 치는 스윙 궤도) 동작은 <사진 1>과 같이 방향 전환을 갑자기 서두르는 경우에 주로 발생 발생한다.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의 전환은 골프 스윙에서 가장 느리게 이루어져야 하는 부분이다.

볼을 강하게 치기 위해 방향 전환을 급작스럽게 하기 때문에 오버 더 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때 상체가 앞으로 쏠리면 클럽 헤드가 가파른 궤도를 형성하고, 사진에서와 같이 클럽과 손이 스윙 플레인 밖으로 벗어나게 된다. 다운스윙 궤도의 바깥쪽에서 클럽 헤드가 볼에 접근하게 되는데 이것이 슬라이스의 주요 원인이다.

클럽 헤드로 볼을 때리는 것이 아니라 클럽 헤드가 임팩트 존을 통과할 때 볼이 자연스럽게 맞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이때 중요한 것은 백스윙 톱에서 클럽 헤드의 무게를 느껴야 한다는 것이다. 또 클럽 헤드가 임팩트 존을 지나갈 때 하체를 통하여 스윙의 리듬감과 안정감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사진 2>와 같이 클럽 헤드를 자연스럽게 떨어뜨린다는 생각으로 부드럽게 다운스윙을 해보자. 그럼 손과 클럽이 자연스럽게 스윙 플레인 안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러면 중력에 의해 자연스러운 다운스윙이 이뤄질 것이다. ‘클럽 헤드로 볼을 때리지 말고 볼이 있는 지점을 지나가도록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