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1:07 (화)
전주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 사업 반발 18일 상경집회
전주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 사업 반발 18일 상경집회
  • 이강모
  • 승인 2018.10.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택시 2339대 참여, 법인택시는 자율참여 결정

전주지역 택시 업계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승차공유)’ 사업 강행에 반발하며 상경집회를 준비하고 있어 택시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간의 갈등이 깊어질 전망이다.

16일 전주시에 따르면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카카오 카풀 도입을 반대하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오는 1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갖기로 했다.

이날 결의대회에 전주지역 개인택시 종사자 2339대의 휴업이 예상된다. 다만 법인택시 조합(21곳, 1521대)은 회사 내 자율적인 참여 여부로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전국체육대회 기간 등을 고려해 택시 이용자들이 불편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시민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시내버스 이용과 자전거 이용하기 등을 아파트 안내 방송, 택시`버스 승강장 안내문 부착 등을 병행하고 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T 카풀 크루’를 출시하면서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냈다. 지난 2월 카카오모빌리티에 인수된 카풀앱 ‘럭시’ 운전자 회원들은 기존 정보를 ‘카풀 크루’에 그대로 등록하면 된다. 럭시에 등록된 운전자 회원은 약 2만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