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국세청, 삼성 차명재산 전면 재조사해야”
“국세청, 삼성 차명재산 전면 재조사해야”
  • 박영민
  • 승인 2018.10.1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엽 의원, 이재용 부회장 증인 신청
유성엽 의원
유성엽 의원

민주평화당 유성엽 국회의원(정읍고창)은 17일 삼성의 차명재산과 관련해 국세청에 전면 재조사를 요청하고, 축소 조사 의혹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지난 10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삼성 차명재산과 관련, 상속세와 증여세가 제대로 부과되지 않았음을 지적하면서 별도 재조사를 요청했으며, 한승희 국세청장은 “법과 원칙대로 조치하였다”고 답하며 요청을 일축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언론에 의해 20008년 특검 당시 국세청이 성우레저와 에버랜드 간 불법 차명재산 거래가 있었음을 인지하고도 축소 조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재조사는 불가피하게 됐다는 게 유 의원의 설명이다.

유 의원은 “삼성 차명재산 5조원 관련 불과 33억의 과징금과 세금이 부과된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재조사 요청했었는데, 결국 국세청의 봐주기 조사가 있었다는 의혹이 드러났다”며 “축소 의혹을 밝히기 위해 당시 국세청장과 조사국장, 삼성과 만났던 고위관계자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하고 당사자인 삼성 이재용 부회장도 증인으로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의혹을 계기로 삼성 뿐 아니라 편법 상속 의혹이 있는 GS 등 타 재벌에 대한 국세청 차원의 전면적 특별 조사를 요청하고, 이와는 별도로 국세청의 삼성 차명재산 축소 조사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