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당직인선 ‘제동’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당직인선 ‘제동’
  • 박영민
  • 승인 2018.10.1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당, 내정자 4명 검증…1명 불가·1명 보류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당직자 인선에 제동이 걸렸다. 전북도당이 검증을 요청한 내정자 중 일부에 대해 중앙당이 불가 또는 보류 판단을 내렸다.

민주당 중앙당은 17일 전북도당에 ‘시·도당 유급사무원 검증결과 안내의 건’이란 제목의 공문을 통해 전북도당이 요청한 4명의 내정자에 대한 검증 결과를 통보했다.

공문에 따르면 중앙당은 4명 중 2명은 임명이 가능하다고 판단했지만 1명은 불가, 1명은 보류를 결정했다. 보류를 결정한 내정자에 대해서는 추가 소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불가와 보류결정을 받은 내정자는 음주운전과 갑질 논란, 지방선거 당시 당원명부 유출 등에 따른 사법기관의 수사가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