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소화불량도 날씨 탓?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소화불량도 날씨 탓?
  • 기고
  • 승인 2018.10.2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교차가 10 ℃ 이상 크게 벌어지는 요즘이다. 일교차가 1℃ 증가할 때마다 소화기 질병으로 입원하는 비율이 2.14% 높아진다고 한다. 큰 일교차로 인한 폐질환이나 심혈관질환 증가율보다 더 높은 것이다. 실제 같은 음식을 먹더라도 따뜻한 곳에서는 찬 음식을 먹더라도 복부 체온이 32℃ 밑으로 내려가지는 않았는데, 쌀쌀한 곳에선 복부 체온이 금방 32℃ 밑으로 떨어졌다. 따뜻한 곳에서는 차가워진 위를 데워주려고 따뜻한 피가 더 많이 공급되는 반면, 쌀쌀한 곳에서는 머리 부위의 체온유지를 위해 위장 관에 피를 공급할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식후, 한 시간까지는 음식물이 위와 장에 머물기 때문에 쌀쌀한 아침, 저녁엔 과식을 금하고 복부의 보온에 신경써야겠다. 내일도 아침기온은 복사냉각에 의해 평년보다 1~3도 가량 낮고, 낮에는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올라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겠다. 건강관리가 필요한 하루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