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11:47 (수)
도내 유일 민간영역 빈곤청소년 지원사업 중단 위기
도내 유일 민간영역 빈곤청소년 지원사업 중단 위기
  • 이강모
  • 승인 2018.10.2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서 청소년·청년 지원정책 위한 토론회 개최
사회복지협과 공동모금회 지원 희망플랜 평화사업 올 해 기간 종료
도내 공공, 민간 포함 유일 사업 해체 위기, 빈곤 청소년 사각지대 방치 우려
전북도 및 지자체 등 빈곤청소년 지원 동력 되살릴 대안 제시해야
그래프=신재용
그래프=신재용

가정환경이 어려운 빈곤청소년(10~24세) 비율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내 유일하게 실시되고 있는 민간부문 빈곤청소년 지원사업마저 중단위기에 놓여지는 등 빈곤청소년을 위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사회복지법인삼동회 평화사회복지관은 22일 전주대학교 온누리홀에서 ‘전주지역 청소년, 청년 지원정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전주대 김광혁 교수는 청소년과 청년 기초생활수급률 역시 10.5%로 전국 평균 6.5%를 훨씬 더 상회하는 전국 최고 수준임에도 지원대책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도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청소년 빈곤율 평균은 6.5%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전북은 10.5%를 차지해 전국 최고라는 불명예를 기록하고 있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울산 3%, 세종 3.2%, 경기 3.7%, 서울 4.9%, 충남·경남 5.6%, 충북 5.7%, 인천 6.2%, 대전 6.5%, 강원 7.1%, 경북 7.2%, 제주 7.5%, 부산 8.1%, 대구 8.3%, 전남 8.6%, 광주 9.2% 순이다.

그러나 도내 빈곤청소년·청년을 위한 행정의 체계적 지원체제는 전무한 실정이며, 도내 유일하게 진행됐던 민간부문 지원사업마저 올해 종료 예정으로 지역의 소외된 청소년들이 사각지대에 방치될 위기에 놓여졌다.

실제 평화사회복지관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한국사회복지관협회의 지원으로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한시적으로 ‘희망플랜 평화센터(평화동, 서서학동 빈곤청소년 지원사업) 시범사업을 벌이고 있다.

연간 5억 원씩 3년간 15억 원 규모로 진행된 희망플랜 평화센터 사업은 오는 12월 종료된다.

토론자로 나선 고미희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은 “희망플랜은 취약계층 청소년·청년의 니트화를 감소시키고, 이미 니트 상태에 있는 청소년·청년을 발굴해 이들이 사회 내에 통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병오 희망플랜광명센터장도 “빈곤가정의 아동·청소년기에 예산을 투자하는 것이 빈곤 성인 생애 전반에 예산을 투입하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라며 광명시 빈곤청소년과 가족의 빈곤대물림 차단을 위한 조례를 소개했다.

김광혁 전주대 교수는 “지역의 저소득 청소년과 청년을 위한 통합적 지원방안이 민간기관에 의해 마련된 만큼 이제는 전주시와 전북도가 이 사업을 이어 받아 청소년과 청년들에게 지속적인 희망의 노래를 들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