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8 20:32 (목)
‘귀신 나올 것 같은’ 콘도…흉물로 방치돼
‘귀신 나올 것 같은’ 콘도…흉물로 방치돼
  • 남승현
  • 승인 2018.10.23 1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서 짓다 만 콘도 25년째 방치
자금난 공사 중단한 건축물 3곳
민간 소유 건물, 공공 대안 없어
업체 “신속히 공사 재개할 것”
공사 중단 후 20년 넘게 방치된 남원시 주천면 송치리 콘도.
공사 중단 후 20년 넘게 방치된 남원시 주천면 송치리 콘도.

#. 지난 21일 밤 가족과 함께 지리산을 둘러보고 귀가를 하던 운전자 김모 씨(33)는 창밖 낯선 풍경을 보다 잠시 움찔했다. 흉물스럽게 방치된 콘크리트 건물을 보고 놀란 것. 그는 “마치 귀신이라도 나올 듯 잿빛 건물을 보니 으스스했다”고 말했다.

남원시 주천면 송치리 53-2번지에는 거대한 콘크리트 건물이 25년째 방치되고 있다. 관리자가 있지만, 건물은 음산한 분위기를 내뿜는 남원시의 애물단지다.

고급 휴양지를 표방했던 한 업체는 지난 1993년 ‘코레스코 콘토미니엄’ 사업 허가를 받았다. 지리산 주변인 주천면 송치리 일대의 9540㎡(2885평)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의 콘도를 지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1998년 2월 공정률 50% 상태에서 무기한 중단됐다. 업체는 자금난에 빠졌고, 건축주까지 바뀌었다. 하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수익성 등의 이유로 분양 방식의 투자도 쉽지 않은 탓에 공사를 재개할 힘을 잃었다.

23일 오전 본보가 확인한 결과 짓다 만 콘크리트 건물이 흉물스럽게 방치돼 있었다.

이처럼 남원지역에서 20년 이상 공사가 중단된 건축물은 코레스코 콘토미니엄(공사중단 1998년 2월)과 캔싱턴리조트콘도미니엄(1998년 12월), 지리산 운봉 콘도미니엄(1997년 8월) 등 총 3곳이지만 모두 민간 소유의 건물이라 그동안 공공이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도 지난 2013년부터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을 정비하고 있지만, 도심 밖 숙박업소는 수익성이 떨어져 정비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해당 공사를 맡은 업체 측은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을 인정하고 시급히 공사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업체 관계자는 “그동안 자금난으로 공사를 중단했다”며 “현재는 시공사가 연대해 자금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공사를 재개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시에서는 꾸준히 관리자에게 안전상의 문제를 공문을 통해 알리고 있다”며 “사업주가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8-10-24 14:07:04
흉물은 거기뿐만 아니라 부안에도 하나 있고... 그리고 코아호텔이야말로 흉물 그 자체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