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전주산조예술제, 민속 기악 꽃 피운다
전주산조예술제, 민속 기악 꽃 피운다
  • 이용수
  • 승인 2018.10.2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3일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

오랫동안 중단됐던 전주산조예술제가 다시 부활한다.

전주산조예술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주정수)는 오는 11월 3일 오후 5시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2018 전주산조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민속 기악의 꽃을 피우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예술제는 첫째마당 ‘신관용류 가야금산조’와 둘째마당 ‘이생강류 대금 산조’, 셋째마당 ‘한갑득류 거문고산조’로 진행된다.

심인택 우석대 교수의 사회로 가야금 주정수, 대금 이항윤, 거문고 한정순 등 내로라하는 유명 국악인들이 참여해 산조의 참맛을 우려낸다. 여기에 오흥민 고수의 구수한 장단과 호남살풀이 이수자 강혜숙 씨의 춤이 곁들여져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주정수 전주산조예술제 조직위원장 “민족에게 ‘흐트러짐’과 ‘불안함’을 해소해주던 민중음악 산조를 시민과 함께 다시 음미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돼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소야 신천희 시인은 “변방으로 밀려난 우리 민족의 대표적 민중음악인 산조 부흥을 위해, 잠들어 있던 산조예술제를 깨워 시민 앞에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