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지자체 금고 선정때 지역대출 많은 은행에 가점
지자체 금고 선정때 지역대출 많은 은행에 가점
  • 강현규
  • 승인 2018.10.2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는 지자체 금고 선정때 해당 지역에 대한 대출실적이 많은 은행이 유리해진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9일 전북은행 본점 9층 회의실에서 은행연합회장과 전북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부산은행, 대구은행, 제주은행 등 6개 지방은행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금융 활성화를 위한 지방은행장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지역재투자 평가제도 도입 방안을 발표했다.

앞서 금융위는 최근 지역재투자 평가제도 도입 방안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보고했다.

지역재투자 평가제도를 살펴보면 우선 금융위가 은행이나 대형 저축은행(자산 1조원이면서 복수지역에서 영업)의 지역재투자 현황을 매년 평가하기로 했다.

평가 지역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13개 지방 광역시ㆍ도로, 은행·저축은행의 지역예금 대비 대출, 지역 중소기업·저신용자 대출, 지역 내 인프라(지점·ATM) 투자 실적 등을 종합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금융위는 평가 결과를 각 5등급으로 구분해 대외에 공개하고 금융사에 대한 경영실태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특히 지자체 금고 은행이나 법원 공탁금 보관은행 선정 때 이를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사회 기여도가 높은 은행에 가점을 주겠다는 의미다.

금융위는 내년 중 시범적으로 제도를 시행하고 2020년부터 매년 지역재투자 현황을 평가할 예정이다.

금융자본의 지역 불균형 배분 문제는 그간 여러 차례 지적된 바 있다.

실제로 전국 총생산 대비 지방 총생산(GRDP) 비중은 50.6%이지만 예금취급기관의 총여신 대비 지방 여신 비중은 39.1%에 불과하다.

최종구 위원장은 “지역재투자 평가제도는 금융 접근성이 낮은 서민과 중소기업에게 더 많은 신용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라면서 “금융회사가 지역에서 수취한 예금을 지역 실물경제 수요에 대응하는 수준으로 재투자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