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합리적 대안"vs"전시성 사업"…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발표에 엇갈린 반응
"합리적 대안"vs"전시성 사업"…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발표에 엇갈린 반응
  • 전북일보
  • 승인 2018.10.30 20: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30일 새만금 권역에 세계적인 규모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두고 지역사회에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환경운동연합과 전북환경운동연합,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논평 등을 통해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으며, 전북녹색연합과 새만금 도민회의는 우려를 표명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환경운동연합은 “정부가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단지로 조성하는 것은 기후변화에 대한 효과적인 대책인 동시에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긍정적인 시각을 내놨다.

그러나 재생에너지 발전소 운영을 20년으로 한정하고 원상 복구하는 것은 지속가능하지 못한 한시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재생에너지의 단계적 확대를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보장도 뒷받침 돼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도 “정부의 재생에너지 비전 발표는 3020정책 실현과 에너지 전환을 위한 정부차원의 의지 표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은 정부의 의지 표명이 태양광 산업은 물론, 전북지역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환영했다.

새만금 도민회의는 “탈핵, 탈석탄화력의 연장선에서 재생가능에너지로 에너지전환을 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어 “새만금이 처한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처방이 선행되고 그 위에서 재생에너지를 생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북녹색연합은 논평을 통해 “새만금지역의 특성을 무시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이자 알맹이 없는 전시성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태양광발전은 공장의 지붕과 주차장 등을 활용하면 된다”며 “새만금지역 특성을 잘 살릴 재생에너지인 조력발전은 제외하고 산업단지 지면전체에 태양광 패널을 깔겠다는 발상은 도민에게 허탈감만 주는 비효율적인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강정원·김보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또시작 2018-10-31 10:16:04
태양광 판자때기 박을려고 40년을 설쳤냐. 어쩌면 상도놈들 잔머리는 그렇게 끝내주는지. 문재인 앞으로 2년 반 남았는데 부지에 대한 이것저것 조사 준비하는 과정만 수년이 걸릴게고 그러면 또다른 경상도 정권이 들어설게고 그러면 또 다르게 사용하겠다고 할게고 그러면 또 우리 전북놈들 환장하게 좋아할거고 ㅎㅎㅎ 전북놈들이 얼간이 들이라서 저것들이 저럴수 있는거다. 에라이 한심한 것들아. 제발 경상도정권 기업에 기대를 말아라. 중국권 일본 유럽 미주권 기업들 유치시켜라 능력없으면 좀 찌그러져 있고. 어찌 하나같이 단체장 새퀴들이 천치들뿐인지 한심한 전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