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무주군, 내창지구 지적재조사 현장에서 마무리
무주군, 내창지구 지적재조사 현장에서 마무리
  • 김효종
  • 승인 2018.10.3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서 토지경계 확정
군청 민원실 방문 불편 덜어 줘

무주군이 토지행정 분야의 주민만족도 제고를 위해 온 힘을 쏟는다.

지난 3월부터 적상면 내창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에 들어갔던 무주군은 지난달 29일 내창마을회관에 ‘찾아가는 현장사무실’을 설치했으며, 오는 9일까지 담당 공무원과 측량 수행자가 상주하면서 사업목적과 추진절차, 1필지에 대한 현황측량 등 사업 전반에 관한 주민설명과 상담, 경계협의를 진행한다.

마을 주민들은 “토지경계를 확정하려면 군청 민원실을 찾아가야 하는데 공무원들이 나와서 현장도 같이 가서 보고 일일이 설명도 해주니 안심이 된다”고 전했다.

‘찾아가는 현장사무실’은 내창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과 관련해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지상경계에 대한 주민 간 원만한 협의를 위해 진행하고 있다.

장효순 무주군 민원봉사과장은 “앞으로도 현장 사무실을 운영해 이의신청을 최소화하고 지적재조사사업을 잘 마무리해 주민의 재산권보호에 기여할 것”이라며 “움직이는 자치행정을 실현해 무주를 무주답게 만들고 군민을 행복하게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