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실질적 전쟁 위험 제거하는 중요한 전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실질적 전쟁 위험 제거하는 중요한 전기"
  • 김준호
  • 승인 2018.11.0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적대행위 중지 첫 날 NSC 상임위원회 개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일부터 남북이 지상·해상·공중 완충구역에서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한 것과 관련해 “실질적 전쟁위험을 제거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상임위원들이 이같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상임위원들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합의서에 따라 남과 북이 2018년 11월 1일 0시부로 지상·해상·공중에서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함으로써 남북한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 구축을 촉진하며 실질적인 전쟁 위험을 제거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특히 남북 간 수차례 교전이 발생했던 서해완충구역에서 양측이 함포, 해안포의 포구, 포신의 덮개를 설치하고 포문을 폐쇄하는 조치를 취함으로써 우발적 충돌 가능성을 현저히 낮춘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앞으로도 철저한 상황관리를 통해 남북 간 군사분야 합의사항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