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15:03 (수)
JB금융지주, 3분기 누적 순이익 '괄목'
JB금융지주, 3분기 누적 순이익 '괄목'
  • 강현규
  • 승인 2018.11.0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분기 대비 18% 증가 2855억
연간 실적 예상 2880억‘순항’
전북은행 873억 51% 급증 큰몫

JB금융지주(회장 김한)의 2018년 3분기 순이익이 괄목한만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JB금융지주는 2018년 3분기 연결 누적기준 2,855억원(지배지분 2,11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8.2%(지배지분 23.5%) 증가한 실적으로 2018년도 연간 가이던스(실적 예상치)로 제시했던 2,880억원 수준에 근접(지배지분 가이던스는 2,083억원으로 초과 달성)했다.

지주 설립 이후 꾸준히 추진해 온 계열사 간 협업 강화를 통한 사업다각화 및 시너지 확대 효과가 실적에 반영되면서 각 계열사들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

계열사들의 견실한 이익성장으로 그룹의 균형 있는 수익 포트폴리오가 정착되고 있는 가운데 자회사인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51.4% 증가한 873억원의 누적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해 그룹의 높은 이익 증가세를 견인했다.

광주은행(별도기준)과 JB우리캐피탈(별도기준) 또한 전년동기대비 각각 10.7%, 13.4% 증가한 1,414억원 및 686억원의 누적 기준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이러한 견조한 그룹 순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은 순이자마진의 차별화된 상승 및 대손비용의 하향 안정화 등 그룹의 핵심이익 기반이 한층 견고해진 것에 기인했다.

이는 그룹의 자본적정성 및 자산건전성 강화를 위한 자산성장의 한시적 정체에도 불구하고 내실을 바탕으로 한 수익성 중심의 경영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온 그룹의 전략이 주효한 결과라는게 JB금융지주의 설명이다.

또한 주식교환을 통한 광주은행의 100% 완전 자회사 편입과 더불어 2019년에도 그룹의 긍정적인 이익 모멘텀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JB금융지주는 3분기 지배지분 ROE 11.1% 및 그룹 연결 ROA 0.8%의 양호한 수익성 지표를 달성했으며,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적극적인 리스크관리 정책 추진으로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2%, 연체율은 0.93% 및 대손비용율(누적 은행기준)은 0.30%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그룹이 상대적으로 열위에 있는 자본비율 또한 리스크를 고려한 위험가중자산(RWA) 관리 중심의 자본비율 개선 정책을 지속 추진해옴에 따라 3분기 그룹의 보통주자본비율(CET1 Ratio)은 연결기준 9.02%(잠정)를 달성, 전분기대비 0.12%p 및 전년동기대비 0.44%p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JB금융지주 관계자는 “광주은행과의 포괄적 주식교환 절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광주은행의 이익이 4분기부터 그룹 실적에 100% 반영되면서 그룹의 수익기반이 더욱 강화되는 동시에, 신속한 의사결정을 바탕으로 경영효율성이 한층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과거 어려운 금융환경 하에서 축적한 경영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에 대응하고, Digital 금융 등 그룹 중장기 성장기반 확보를 위한 전략적 업무추진을 통해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선도적 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을 지속 제고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