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전주시, 민선 7기 조직개편안 확정
전주시, 민선 7기 조직개편안 확정
  • 최명국
  • 승인 2018.11.0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대기, 하도급관리, 컨벤션유치, 평생학습 등 4팀 신설
팔복동 공업단지 지도·점검, 건설경기 활성화에 방점
내년 상반기 국 단위 신설 가능성 높아
행안부, 최종 승인 때 농정국 설치 계획

전주시가 팔복동 공업단지 지도·점검과 건설경기 활성화에 중점을 둔 민선 7기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4일 전주시에 따르면 이런 방향을 뼈대로 모두 4개 팀을 신설하는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조례’개정안을 빠르면 이번 주 입법예고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평생학습·산단대기관리·하도급관리·컨벤션유치팀을 새로 만들 방침이다.

우선 교육청소년과 소속 평생학습관이 평생학습팀으로 승격된다.

또 최근 논란이 된 팔복동 고형연료 소각장과 관련해 환경오염 전담부서로 산단대기관리팀이 환경위생과에 설치된다.

산단대기관리팀은 팔복동 공업단지 내 현장사무소 형태로 운영된다.

건축과에 설치되는 하도급관리팀은 광주·전남 등 외지업체가 잠식한 도내 건설시장에서 지역 업체의 하도급률을 끌어올리는 업무를 맡는다.

전주시는 대형 외지업체와의 업무협약 등을 통해 지역 업체 하도급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전주시는 지역 건설업체에 하청을 주는 외지업체에 대해 인허가 등 각종 행정절차를 간소화할 방침이다.

관광산업과에 설치되는 컨벤션유치팀은 각종 국제회의를 유치하는 업무를 맡는다.

이번 조직개편은 당초 예상보다 소폭으로 이뤄진다. 내년 상반기쯤 국(局) 단위 ‘농정국’이 신설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앞서 전주시는 행정안전부에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국 단위 추가 신설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최근 행안부가 긍정적 입장을 전주시에 회신했다.

전주시는 행안부가 국 신설에 따른 관련 제도를 마련하면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산하 농업기술센터를 국으로 승격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다. 문화관광체육국에에 속해 있는 친환경농업과는 농정국으로 옮겨진다.

이번 전주시 조직개편안은 조례 개정과 시의회 심의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안은 환경,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향후 국 단위 신설을 염두에 두고 마련했다”며 “조만간 정부에서 국 단위 신설에 대한 최종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