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8 20:32 (목)
‘한국바둑 개척자’ 故조남철 선생에 대국수 메달 헌정
‘한국바둑 개척자’ 故조남철 선생에 대국수 메달 헌정
  • 연합
  • 승인 2018.11.0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조훈현·조치훈·서봉수·이창호·이세돌, 국수로 선정

한국 현대 바둑을 개척한 고(故) 조남철(9단) 선생이 한국바둑을 상징하는 대국수(大國手)로 추대됐다.

김인(75) 9단, 조훈현(65) 9단, 조치훈(62) 9단, 서봉수(65) 9단, 이창호(43) 9단, 이세돌(35) 9단 등 한국 현대 바둑 역사에 굵직한 획을 그은 기사 6명은 국수로선정됐다.

대국수·국수 7인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회 바둑의 날 기념식에서 메달을 헌정 받았다.

11월 5일은 조남철 선생이 1945년 서울 남산동에 한성기원을 세운 날이다. 한성기원은 한국바둑의 총본산인 한국기원의 전신이다.

바둑의 날은 자유한국당 조훈현 의원의 발의로 제정된 ‘바둑진흥법’ 제7조에 따라 이번에 처음 만들어진 법정기념일이다.

대국수 헌정 메달은 조남철 선생의 아들 조송연 씨가 대신 받았다.

조송연 씨는 “선친을 대신해서 감사 말씀을 드린다. 선친께서 이 땅에 바둑을 일으키셨다면, 후배 여러분과 바둑을 사랑하시는 분들이 한국바둑을 세계에 알렸다”며 “계속 우리나라 바둑이 끊임없이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바둑 73년 역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6명의 대표 국수도 메달을 목에 걸고소감을 남겼다.

김인 9단은 “바둑 보급에 일생을 바치신 고 조남철 선생께서 바둑의 날 제정을 하늘에서나마 보고 계신다면 기뻐하실 것”이라며 “뜻깊은 날 귀한 상을 받아 대단히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인 9단은 조남철 선생의 뒤를 이어 1960년대부터 70년대 중반까지 10여년간 일인자 자리를 지킨 인물로, 1966년부터 국내 최고(最古)의 기전인 국수전을 6연패하면서 ‘영원한 국수’로 추앙받고 있다. 현재는 한국기원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 최연소인 9세에 입단, 세계대회 그랜드슬램(응씨배·후지쓰배·동양증권배), 전관왕 3회(1980년 9관왕·1982년 10관왕·1986년 11관왕) 등 대기록을 보유한 조훈현 9단은 프로기사 출신 1호 국회의원으로 바둑의 날 제정에 힘썼다.

조훈현 9단은 “여러분께서 다 하신 일인데, 제가 주목을 받고 제가 대신 상을 받았다”며 “선후배님이 계시니 앞으로도 바둑이 무궁하게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6살에 일본으로 건너가 아직도 한국 국적을 유지하며 일본에서 활약 중인 조치훈 9단은 “존경하는 선배들, 사랑하는 후배들과 똑같은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활짝 웃었다.

조치훈 9단은 일본에서 기성·명인·본인방을 한 해에 휩쓰는 ‘대삼관’ 초유의 기록을 4차례 달성한 한일 바둑의 전설이다.

일본 유학을 거치지 않고 통산 30개의 타이틀을 거머쥐며 조훈현 9단과 양대산맥을 이뤘던 ‘한국 토종 바둑의 개척자’ 서봉수 9단은 “너무 과분한 상”이라며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는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세계기전을 휩쓸며 ‘돌부처’ 카리스마를 뽐낸 이창호 9단은 최근 한국기원 행정 공백 사태를 의식한 듯 “위기는 기회라 생각한다. 저희가 더열심히 해서 잘해나가겠다”는 책임감이 드러나는 소감을 말했다.

이창호 9단은 최연소 타이틀(14세 1개월 바둑왕전), 최연소 세계챔피언(16세 6개월 동양증권배), 세계대회 그랜드슬램(동양증권배·LG배·삼성화재배·후지쓰배·응씨배·춘란배·토요타덴소배) 등 대기록을 남겼다.

조훈현-이창호의 뒤를 이어 한국 바둑 일인자 계보를 이어받아 2016년 인공지능‘알파고’와 세기의 바둑을 펼쳐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이세돌 9단은 개인 사정으로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국수·국수 메달 수여자로는 문주현 한국기원 이사가 나섰다.

최근 바둑행정을 둘러싼 프로기사·바둑팬들의 반발에 지난 2일 사퇴한 홍석현 전 한국기원 총재, 송필호 전 한국기원 부총재는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홍 전 총재의 축사는 김인 9단이 대신 낭독했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을 대독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신상철 대한바둑협회 회장은 축사를 전했다.

지도진 공백 사태 속에서 한국기원은 △세계로 향해 나가는 바둑 △ 미래의 창의적 인재 육성 △ 전 국민이 즐기는 생활스포츠 △ 글로벌 문화산업 육성 등 한국 바둑의 미래를 위한 4가지 비전을 공포했다.

한국기원은 바둑의 날 행사 종료 후 이사회를 열고 새 총재 선임 등을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