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전주 팔복동 소각장 관련 사안 본질 왜곡 논쟁 ‘진정성 퇴색’
전주 팔복동 소각장 관련 사안 본질 왜곡 논쟁 ‘진정성 퇴색’
  • 최명국
  • 승인 2018.11.0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물업체와 전주시 공무원 결탁했다는 소문 확산
전주시 “가짜뉴스 만발, 사실관계 확인해 단호히 대처할 것”
복지환경국장 추정, 인터넷카페에 전주시 옹호하는 글 올려 물의

전주 팔복동 고형연료 소각발전시설을 놓고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전주시의 미숙한 행정처리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나 비방성 폭로를 하는 등 사태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주시는 소각발전시설의 인허가 과정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맞설 것을 천명했다.

김승수 시장은 “관련 의혹에 대해 전북도와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며 “필요하다면 시장 등 모든 관계자를 조사해 명명백백 의혹을 밝히는 것도 불필요한 논란을 막는 방법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해당 폐기물업체와 전주시 일부 공무원이 결탁했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각종 가짜뉴스가 만발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해 법적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근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으로 추정되는 A씨가 만성지구 주민들이 다수 가입한 인터넷카페에 가입해 소각발전시설에 반대하는 글에 대해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전주시가 소각시설에 대한 언급 없이 발전시설만 막겠다”고 올려진 글에 대해 A씨는 “소각시설은 예전부터 있었다. 꼭 누구 안티팬이어서 세규합을 하시는 건지 헷갈린다”고 댓글을 달았다.

전주시 고형폐기물 소각장 백지화 시민대책위원회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을 조작한 해당 국장의 사과와 징계를 요구한다”며 “전주시의회는 각종 의혹과 문제점 등을 밝히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소각장 발전시설 백지화를 위해 시민대책위와 전주시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사안의 본질을 벗어난 논쟁은 소각장 반대 여론의 진정성을 퇴색시킨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