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4:31 (화)
전주부성 복원 탄력 받는다
전주부성 복원 탄력 받는다
  • 최명국
  • 승인 2018.11.0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곽 기초부분 흔적 최초 확인
성돌 추정, 대형 석재도 모습 드러내
성곽 구체적 위치와 규모 가늠 계기
전주시, 정밀발굴조사 추진
전주부성
전주부성

 전주시가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전주부성(全州府城) 성곽 흔적을 찾아내면서 복원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전주시는 전주문화유산연구원과 함께 전주부성 동편부 성곽 추정지에 대한 시굴조사 결과, 한국전통문화전당 북동편 주차장 부지에서 전주부성 성곽 기초부분 흔적을 찾았다고 6일 밝혔다.

전주부성 성곽 흔적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전주부성 복원과 함께 전주시의 아시아 문화심장터 사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확인된 성곽은 기초부분 1단만 남겨진 상태로 폭은 5.2m, 길이는 34m다.

전주부성의 남동편인 경기전~조경묘 구간 조사에서는 성돌로 추정되는 대형 석재들이 확인됐다.

전주시는 시굴조사를 통해 고지도 및 문헌자료에 의존해 추정했던 전주부성 성곽의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 등을 가늠해 볼 수 있게 됐다.

전주시는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전주부성 잔존 양상을 확인하기 위한 정밀발굴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성곽의 구체적인 축조 방식 등을 확인해 향후 부성 복원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그동안 문헌으로만 확인했던 전주부성의 기초부분이 모습을 드러냈다”면서 “확인된 성곽의 일부라도 정밀발굴조사로 전환해 복원 및 정비를 위한 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부성은 1734년(영조 10년) 전라감사 조현명이 새로 지었다. 규모는 둘레 2618보, 높이 20자, 치성 11곳, 옹성 1곳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