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19:48 (화)
입동보기
입동보기
  • 기고
  • 승인 2018.11.0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절기상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겨울의 첫 번째 절기 입동(立冬)이다. 입동 무렵에 점을 치는 풍속이 여러 지역에서 전해오는 데, 이를 ‘입동보기’라고 한다. 충청도 지역에서는 ‘입동 전 가위보리’라는 속담이 전해진다. 입춘 때 보리를 뽑아 뿌리가 세 개면 보리 풍년이 든다고 점치는데, 입동 때는 뿌리 대신 잎을 보고 점을 친다. 입동 전에 보리의 잎이 가위처럼 두 개가 나야 그해 보리 풍년이 든다는 속설이 있다. 농사점과 더불어 입동에는 날씨점을 치기도 했다. 제주도 지역에서는 입동날 날씨가 따뜻하지 않으면 그해 겨울에 바람이 심하게 분다고 여겼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린 오늘, 새벽부터 전국 곳곳에 빗방울이 떨어지고, 내일은 제법 많은 양의 비와 함께 계절의 시계가 점점 겨울을 향하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