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2 22:51 (금)
최규호 전 교육감 검거 관련, 교육단체 성명
최규호 전 교육감 검거 관련, 교육단체 성명
  • 최명국
  • 승인 2018.11.07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전북지부,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교육적폐 청산의 계기로 삼아야”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도피 8년여만에 붙잡힌 것과 관련해, 전북지역 교육단체들은 “교육적폐 청산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는 7일 “온갖 의혹과 비리 내용이 검찰 수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져 전북교육이 다시 한 번 바로 설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전북교육청은 최 전 교육감의 비리에 관여한 교육자들을 발본색원해야 한다”면서 “제대로 된 검찰 조사와 전북교육청의 인적 청산이 지체될 경우 도내 노동·시민사회단체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도 이날 논평을 내고 “최 전 교육감의 행위는 그를 전북 첫 직선교육감으로 뽑은 도민들의 믿음을 저버린 것”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그를 둘러싼 각종 사업 및 인사 등에 관한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