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최규호 전 교육감 검거, 교육적폐 뿌리뽑아야
최규호 전 교육감 검거, 교육적폐 뿌리뽑아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11.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규호 전 교육감이 8년여 만에 검거됐다. 검찰이 지난 8월 수사전담팀을 새로 꾸린 뒤 3개월만에 인천 연수구의 한 식당에서 체포했다. 최 전 교육감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인허가와 확장 과정서 3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가 시작 되자 지난 2010년 9월 현직 교육감 신분으로 잠적했다.

최 전 교육감은 전북교육계의 최고 권력자였다. 대학교수와 전라북도 교육위원, 교육위원회 의장을 역임했고 첫 직선교육감으로 당선, 두차례나 교육감을 지냈다. 교육위원회 회의석상에서는 피감기관장이 교육위원을 향해 호통을 칠 정도로 위세도 대단했다.

그가 검거되면서 지난 8년여 동안의 도피 미스터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검찰에서 전담 수사팀을 꾸려 검거에 나섰지만 번번이 실패했었다. 최 전 교육감의 도피행각이 장기화 되면서 항간에서는 안 잡는 것이냐, 못 잡는 것이냐는 비난도 쏟아졌다. 조직적인 비호세력이 있다, 일본으로 밀항했다는 설도 무성했다. 최근에는 장례식을 치렀다는 루머도 돌았다.

검거 당시 최 전 교육감은 인천 송도의 수억원대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제3자 명의로 대포폰을 쓰고 있었다. 검찰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은 수개월마다 바꿔 가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8년여 도피생활동안 병원 치료기록이나 신용카드, 휴대전화 사용 이력 등 생활반응 수사에도 전혀 포착되지 않았었다.

당연히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도피생활을 도운 조력자에 대한 수사를 집중해야 한다. 8년간 도피생활에는 막대한 도피자금이 필요한데다 그간 생활반응 수사에도 드러나지 않은 점은 제3의 조력자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재 검찰은 조력자 가운데는 친인척과 교육계 인사가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치졸한 도피행각으로 인해 현직 교육감으로서 전북교육계를 먹칠하도록 방조한 조력자들에 대해선 응분의 처분이 마땅하다.

또한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수사 뿐만 아니라 교육감 재직 당시 나돌던 병폐에 대한 수사도 필요하다. 당시 인사관련 의혹이나 공사 수주관련 잡음이 무성했던 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교육적폐를 뿌리뽑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