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 서비스업생산통계 첫 감소 충격
전북 서비스업생산통계 첫 감소 충격
  • 김윤정
  • 승인 2018.11.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제 지엠군산공장 폐쇄와 고용위기 직격탄
전북 서비스업 생산량 지엠군산공장 폐쇄와 고용 위기로 서비스업까지 침체 악순환
전북은 2010년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초로 서비스업 생산 감소 두드러져
소매판매도 전북 지난해 동기보다 ?1.2% 기록, 같은 기간 전국평균 3.9% 증가한 것과 대비

전북경제가 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에 따른 지역제조업의 몰락으로 고용 위기에 직면하면서 서비스업과 소비에도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전북의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 동기대비 0.6%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도내 서비스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서비스업 생산이 감소한 곳은 전북 외에도 경남(-0.8%), 대전(-0.4%), 울산(-0.2%) 등 3곳이다. 대전을 제외하고 모두 조선업 구조조정과 관련이 깊다.

제조업 위기로 인해 소비여력이 줄어든 여파가 소비와 관련이 깊은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서비스업 경기 악화로까지 번지고 있는 것이다.

전북의 서비스업 생산은 1% 정도의 성장세를 유지해오다 현대중공업 군산 조선소 폐쇄 이후 급속히 악화됐다.

전북지역 서비스생산은 지난해 4분기 이후부터 0.1~0.4%의 저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여기에 자동차 산업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으면서 올 3분기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은 특히 전반적인 경기 지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원인을 설명했다.

실제 전북의 3분기 소매판매는 크게 감소했다. 전북의 소매판매는 지난해 동기와 비교할 때 1.2% 감소했다.

지역유통업체의 경쟁력이 약해지고 있는데다 지역경기 침체의 타격을 크게 받은 전문소매점 판매가 3.8% 줄고, 대형마트 판매도 4%나 감소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같은 기간 전국평균 소매판매가 3.9%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