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교육청, 2019년 예산 3조 4691억 편성
전북교육청, 2019년 예산 3조 4691억 편성
  • 최명국
  • 승인 2018.11.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4.6% 늘어
학교 신증설, 교육복지, 미세먼지 대응에 주안점

전북교육청이 내년 예산으로 올해보다 1534억 원(4.6%) 늘어난 3조 4691억 원을 편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인건비 및 학교 신·증설,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교육복지 사업, 재정 건전성 제고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는 게 전북교육청의 설명이다.

세입예산은 중앙정부 이전수입이 올해보다 1495억 원(5.2%) 증가한 3조 415억 원, 지방자치단체 및 기타 이전수입은 116억 원(3.5%) 증가한 3433억 원이다.

자체수입 및 전년도 이월금은 77억 원(8.3%) 줄어든 843억 원이다.

세출예산은 정책사업별로 인적자원운용 1조 5427억 원, 교수·학습활동지원 2789억 원, 교육복지지원 3653억 원, 보건·급식·체육활동 1146억 원, 학교 교육여건 개선시설 3447억 원, 평생직업교육 68억 원 등이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에 따른 교실 내 유해물질 제거를 위한 공기청정기 렌탈비 지원, 공기순환기 설치에 55억 원을 편성했다.

또, 개교 예정인 전주 양현초 등 13개교에 1001억 원, 공립유치원 및 초·중학교 학급 증설에 127억 원, 신설 학교 개교 경비 40억 원 등 총 1168억 원을 편성했다.

전북교육청은 9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예산안을 전북도의회에 제출한다. 이 예산안은 다음 달 13일까지 열리는 제358회 도의회 정례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