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20:04 (화)
완주 황운마을 공공임대 아파트 주민 반대 여전
완주 황운마을 공공임대 아파트 주민 반대 여전
  • 김재호
  • 승인 2018.11.1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소양면 황운리에 추진하고 있는 공공임대 ‘마을정비형 공동주택사업’이 주민 반대에 부딪쳐 난관에 처했다.

완주군이 지난해 2월 아파트 건설을 맡은 LH공사와 시행협약을 체결했지만 주민 반대로 토지보상 절차가 지난 5월 중단된 상태다. 지난 8일 오후 반대주민 대표들과 박성일 군수가 면담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을 뿐이다. 박군수는 오는 14일 재검토 의견을 알려주겠다고 했지만 사업 철회는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국토부 공모사업 특성상 변경은 안되고 취소는 가능한데, 완주군은 사업 추진에 문제가 없으며 공모사업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완주군은 2016년 초 국토부의 마을정비형 공동주택사업 공모에서 소양면 황운마을 일원의 아파트지구 예정지를 사업대상지로 하여 참여했고, 그 해 9월1일 선정됐다. 약9000㎡에 6층 이하 공동주택 80세대를 짓는 이 사업에는 국비 104억, 군비 12억 등 모두 116억 원이 투입된다. 완주군은 지난해 2월 LH공사와 사업협약을 맺었고, 5월에는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지난해 말에는 공공주택지구 지정 및 사업계획이 승인됐고, 올들어 4월 편입토지보상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올들어 주민들의 반대가 심하게 나타났다. 실평수 8.7~14평으로 소형이고, 환경권 침해도 우려된다는 것이다. 한 주민은 도시에 살다가 전원주택 지어 귀촌했는데 쫓겨나게 생겼다고도 했다. 이런 반대는 지난 7월20일 소양면민공청회를 계기로 심해졌다. 사전에 주민 상의없이 소형 임대아파트 공모사업을 진행하고, 마을 한복판에 짓는 것은 반대한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지난 8일 군수 면담에서도 마을 외곽으로의 위치 변경을 요구했다. 관변단체를 동원해 찬성 분위기를 자아낸 것도 기분 나쁘다고 했다.

이에 완주군 관계자는 “공모사업은 투명하게 진행됐고, 지난해 5월 주민설명회를 가졌을 때 특별한 반대분위기가 없어 찬성하는 것으로 알고 진행해 왔다”며 “공공주택 층수가 5~6층이어서 조망권 등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하며, 마을정비사업도 함께 진행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